분양정보

용인 남곡 헤센시티 10년장기 민간임대아파트

작성자
hihoho23
작성일
2023-12-08 12:55
조회
60
부동산시장에 불확실성이 지속적으로 감지되고 있는 가운데, 합리적인 임대료로 안정적인 장기 거주가 가능한 ‘민간임대주택’이 눈길을 받고 있다.

민간임대주택이 주목 받는 이유는 우선 최대 10년 동안 안정적으로 장기간 거주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또한 확정분양가가 책정된 경우 10년 거주 후 사업승인 이후 책정된 최초 분양가로 분양전환 받을 수 있어 합리적인 가격에 내 집 마련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주택 수 산정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취득세·재산세 등 주택 보유에 따른 세금이 없고 전매(청약권 유상 매도)가 무제한 허용된다는 점도 민간임대주택의 또다른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최근 전세사기·깡통전세 이슈가 확산되면서 전세 거주에 대한 큰 불안감을 가지고 거주를 해야하는 상황에 민간임대는 적절한 주거대안상품으로 주목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또는 서울보증보험 등의 가입이 의무인 만큼 보증금 사고 걱정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임대로 안정적으로 거주와 향후 확정분양가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주거사다리 단지인 장기 민간임대 ‘용인남곡 동원 베네스트 헤센시티’가 주목을 받는다.

단지는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일원(남곡2지구)에 위치해 있으며, 전용면적 59·84㎡, 총 498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계약 시 적은 임대보증금으로 이자만 내면서 거주하다가 향후 확정분양가로 소유권이전이 가능하다. 최장 10년간 의무거주 없이 살 수 있다.

여기에 원하는 시점에 양도 및 전매제한 없이 임차인 지위권도 양도 가능하며, 보증금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또는 서울보증보험 등의 의무가입으로 하게 보존된다.

계약 조건은 개인, 법인 상관 없이 주택소유, 청약통장 가입 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또한 1인 1주택 제한도 없어 2채 이상 보유(전체 가구수의 최대 10%)가 가능하며 취득세, 보유세, 종합부동산세 등 각종 부동산 세금 부담도 없다.

단지가 들어서는 남곡2지구는 지난해 4월 ‘용인 경남 아너스빌 디센트’ 1,164가구가 분양을 마친 바 있어 용인남곡 동원 베네스트 헤센시티까지 공급을 마치면 2,000가구가 넘는 새 아파트들이 자리 잡는 신흥 주거타운이 형성된다.

‘용인남곡 동원 베네스트 헤센시티’의 임대보증금은 3.3㎡당 960만원으로 이는 용인시 처인구 타 현장 보증금(3.3㎡당 1,290만원), 용인 수지구 타 현장(3.3㎡당 2,670만원) 보다 합리적인 수준이다.

사업의 안정성도 갖추고 있다. 처음 지구단위계획이 고시 된 2008년 이후 2차례 변경을 통해 지구단위계획 고시가 완료 됐으며 사업부지 91.14% 이상이 토지매매계약 등을 통해 확보해 타 사업장들보다 안정적으로 추진이 가능하다. 회원들이 납주한 출자금은 신탁회사를 통해 사업목적에 맞게 사용되도록 안전하게 관리되며 사업이 무산될 경우 출자금을 반환하는 ‘안심보장증서’도 발행한다.

단지가 들어서는 용인 처인구는 반도체 특화도시로 성장 가능한 지역이다. 지난 15일 정부는 약 1만 6,000여 가구 규모의 '반도체 특화도시' 공공주택지구를 처인구 이동읍 일대에 조성할 계획을 밝혔다. 올해 3월에는 삼성전자가 용인시 처인구 남사·이동읍 일대에 향후 20년 동안 300조를 투자한다고 알렸다.

향후 이 일대는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플랫폼시티, 반도체클러스터로 이어지는 반도체벨트가 형성될 예정이다. 또한 SK하이닉스도 원삼면 일대에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주택홍보관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인근에 마련 된다.

대표홈페이지 : 용인 남곡 헤센시티 <<클릭